헤드라인▽
광주시 소재 모 새마을금고 임·직원 내부 갈등, 고소·고발 난무해
양 측 주장 맞선 가운데 이사회 징계 카드 꺼내 갑질 논란까지
작성 : 2022년 11월 22일(화) 20:40 가+가-

[광주 남구 소재 S 새마을금고에서 임직원들이 수차례 고소·고발을 주고 받아온 사실이 확인돼 내부갈등을 빚고 있음이 드러났다. S금고 직원 A씨 제공]

[광주 남구 소재 S 새마을금고에서 임직원들이 수차례 고소·고발을 주고 받아온 사실이 확인돼 내부갈등을 빚고 있음이 드러났다. S금고 직원 A씨 제공]
[한국타임즈 구정훈 기자] 광주 남구 소재 모 새마을금고의 임직원들이 2019년부터 수차례 고소·고발을 주고받은 내부 갈등이 밖으로 알려져 '내년에 치러질 이사장 선거를 염두에 둔 암투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15일 S 새마을금고 직원인 A 전무는 언론에 이사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제발 살려주십시오'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배포했다.

A 씨는 호소문에서 금고 B 이사가 29년 동안 근속한 자신을 상대로 새마을금고법 위반, 사문서 위조 및 동행사죄 등의 죄명으로 2020년부터 현재까지 수차례 고소·고발을 자행했다고 밝혔다.

취재 결과 금고 이사 B 씨와 C 씨가 A 씨를 대상으로 다수의 고소·고발을 했으며 그중 모욕죄를 제외한 나머지 혐의는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무혐의 처분에도 불구하고 (A 씨가) 모욕죄로 벌금 50만원을 선고받은 것을 꼬투리 잡아 '금고의 품위를 손상시켰다'면서 이사회에 징계 건을 상정하는 등 이사회의 괴롭힘이 계속됐다고 A 씨는 주장했다.

A 씨는 "이사장을 노린 B 씨가 (금고에서) 오랜 시간 근무해 조합원들에게 인지도가 높은 내가 이사장 선거에 출마하면 자신이 불리할 것이기에 출마 자체를 못하게 하려고 집요하게 수를 쓰고 있다"면서 "고소가 무혐의 처분을 받자 이번에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징계를 하려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도 대기발령 처분으로 영업장이 아닌 대회의실 공간에 책상 하나를 두고 혼자서 근무하고 있다"고 토로한 그는 "내가 어떻게 버텼는지 나조차 신기하다. 밤잠을 못 이뤄 수면제를 먹고 잠에 들 정도다. B 이사의 괴롭힘을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어 언론에 도움을 청한 것이다"라고 토로했다.

새마을금고 정관에 따르면 새마을금고법에 위반되어 벌금 이상의 형을 선고받으면 이사장직에 출마를 하지 못한다. 때문에 A 씨는 '29년 동안 근속하며 조합원들로부터 신망을 쌓아온 자신이 차기 이사장으로 유력해 출마 자체를 막기 위해 해당 법령 위반으로 고소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B 이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본인은) 그동안 주변이나 조합원들에게 이사장 출마 뜻을 내비친 적이 없다"면서 "오히려 A 씨가 나(부이사장)를 포함한 다른 이사들의 출마를 막기 위해 수를 쓰고 있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A 씨와 갈등을 맺게 된 것은 2020년에 금고 인테리어를 하면서부터였다. 당시 A 씨가 담당해 모 업체에게 인테리어를 맡겼는데 동 업체에 인테리어를 맡긴 금고의 다른 지점에 비해 비용이 과도하게 높았다"면서 "이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갈등이 시작됐다. 결국 본사에서 감사까지 진행했고 A 씨에게 증빙자료를 요구했으나 거부했기에 경찰에 고발까지 하게 된 것이다"라고 설명하면서 "혼자 고발한 것도 아니고 이사진과 함께 진행한 것이다. 이사장 자리를 노리고 고발했다는 A 씨의 주장은 말도 안 된다"라고 반박했다.

또 "무혐의 처분에 대해 수임 변호사도 그렇고 석연치 않은 점이 많기 때문에 이의 제기를 신청했고 항고를 한 것이다"면서 '국과수로부터 A 씨가 제출한 증거품이 '판명 불가'라는 검증도 받았다. 금고를 위해서 문제가 제기된 인사를 그냥 둘 수 없기에 이사들이 투쟁하는 것이고 끝까지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양측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A 씨에 대한 징계 건이 23일 이사회에 상정되어 결과에 따라 갈등이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타임즈 구정훈 기자

kjh3203@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