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철원군, 10월 방문객 93만명…전년대비 23% 증가
고석정꽃밭, 주상절리길에 인파 몰려
작성 : 2022년 11월 17일(목) 17:04 가+가-

[고석정. 사진=철원군 전경]

[한국타임즈 철원=최영호 기자] 강원 철원군 방문자수가 지난 10월 한달에만 93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철원군에 따르면, 한국 관광데이터랩 통계를 분석한 결과 10월 철원군 방문자수는 93만명으로 전년 같은달 58만명 대비 60%나 증가했다. 1월부터 10월까지 누적방문자수도 612만명으로, 전년(498만명) 대비 23%가 늘어났다.

고석정꽃밭과 가을 단풍을 구경하기 위한 주상절리길에 인파가 몰린 것으로 철원군은 분석했다.

철원의 핫플레이스로는 지난해에 이어 고석정이 1위를 차지했으며, 철원한탄강주상절리길(6위)이 새롭게 키워드에 등장했다. 주상절리길의 시작점인 순담계곡을 비롯해 은하수교, 직탕폭포 등 한탄강을 중심으로 한 관광지의 인지도가 높았다.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에서 '철원'에 대한 언급량도 전년대비 3,918건에서 1만2,237건으로 212% 증가했다.

군 관계자는 "철원 인기 관광지를 찾는 방문객이 늘어나는 등 유동인구의 증가가 지역 상경기 회복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겨울에도 철원에서만 즐길 수 있는 물윗길 등 특색있는 관광지와 얼음트레킹 축제가 인기를 끌며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