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포스코, 포항제철소 고로 3기 10일경 정상 가동 추진
제강 공장도 연휴 기간내 가동 정상화 방침
제철소내 환경정비는 추석연휴 기간 내 모두 완료키로
작성 : 2022년 09월 08일(목) 13:24 가+가-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태풍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포스코 태풍 피해 복구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포스코는 현재 휴풍중인 포항제철소 고로 3기를 오는 10일경부터 순차적으로 가동시킨다는 방침이다.

침수피해를 입었던 선강변전소는 8일 오전 정상화시키고, 담정수설비 및 LNG발전도 내일까지 차례로 정상화해 고로 조기 가동에 필요한 스팀과 산질소를 공급할 계획이다. 압연변전소도 10일까지 정상화해 제철소 전력 복구를 완료한다는 목표이다.

제강 공장도 고로에서 생산되는 용선을 처리할 수 있도록 연계해 추석 연휴 기간내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태풍 피해로 제철소 다수 지역의 지하 설비가 침수됐다. 현재 지하 시설물에 대한 대대적인 배수 작업이 진행중이며 경북 소방청에서 대형 양수기 8대, 현대중공업 등 조선3사에서 양수기 및 비상발전기 총 78대 등을 지원해 빠른 속도로 침수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포항제철소 임직원은 물론, 광양제철소 가동 계획을 조정해 직영, 협력 인력들이 복구 지원에 나설 예정이며, 제철소내 환경정비는 연휴기간 내 모두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