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광주은행,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 1229억원 달성
전년 동기 당기순이익 1,037억원 대비 18.5% 증가
작성 : 2022년 08월 02일(화) 14:45 가+가-

[광주은행 본사 전경]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광주은행은 2022년도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역대 최대 실적인 1,229억원(별도 기준)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광주은행에 따르면, 이는 전년 상반기 당기순이익 1,037억원 대비 18.5% 증가한 실적이며, 상반기 영업이익은 1,634억원(전년 동기 1,379억원)을 달성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비율 모두 0.29%로 은행권 최고수준의 자산건전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BIS자기자본비율 15.30%, 보통주자본비율 14.47% 등 제반비율도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인 당기순이익 1,965억원 달성에 이은 이번 성과는 송종욱 광주은행장이 평소 강조하는 지역과의 상생, 지역민과의 동행을 바탕으로 '이익 이상의 가치 추구'를 실현하는 지역밀착경영과 포용금융 실천을 통한 영업기반 확대와 탄탄한 내실경영 추진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사상 첫 빅스텝과 금융의 디지털화, 침체된 경기 등 하반기에도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고객가치와 사회적 책임을 기본으로 지역밀착경영과 고객중심의 현장경영, 포용금융을 실천하고,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하는 등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밀착경영과 더불어 디지털 금융환경 변화에도 선도적으로 대처해 고객과의 디지털 소통을 강화하고, 디지털금융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지속가능한 100년 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광주은행은 코로나19 위기대응 과정에서 가계부채 및 기업부채가 크게 늘어나고, 최근 한국은행이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면서 저신용자 등 금융 취약층의 빚 상환 부담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지역의 중서민과 소상공인에 대한 구체적인 금리인하 방안을 선제적으로 내놓으며, '서민금융 지원을 위한 포용금융대출 금리 2.0%p 인하', '신용보증재단 보증서담보대출 기한연장시 최대 1.0%p 인하', '개인사업자대출 만기 연장 시 금리 7.0% 초과대출 최대 1.0%p 인하'를 시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역의 중서민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다양한 추가 방안을 강구해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2022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하반기에 주력해야할 중점 추진전략으로서 '금리상승기 도래 영업환경 변화에 따른 영업력 강화 전략 추진', '채널 최적화 전략과 비용 관리 기반의 경영 효율성 제고', '디지털 경쟁력 강화 통한 미래 수익기반 확대', '자산건전성 관리 강화'를 제시했다.

2022년 상반기, 광주은행은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지방은행 부문 5년 연속 1위 수상, 금융감독원 선정 2021년 관계형금융 우수은행 중소형그룹 1위,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선정 2021년 지역 재투자 평가 '최우수' 등급 획득, 금융위원회 2021년 하반기 기술금융 실적평가(TECH 평가) 결과 소형은행 1위, 광주광역시 금고 및 광주 광산·동·서·남·북구 5개구 금고의 전담은행을 맡아 그랜드슬램 달성, 전남 시지역(광양, 나주, 목포, 순천, 여수) 전체 금고 석권, 대한적십자사 10억 기부클럽 광주·전남 최초 가입 등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중서민 지원에 따른 괄목할만한 굵직한 경영성과를 거두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다졌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