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강릉시, 해안수변공원 송림 보호 위한 불법행위 단속반 운영
경포, 송정, 안목해변 일원 송림 내 불법행위에 대해 과태료 부과
작성 : 2022년 06월 23일(목) 10:42 가+가-

[강릉시청 전경]

[한국타임즈 강릉=최영호 기자] 강원 강릉시는 피서철을 맞아 7월부터 9월까지 해안수변공원 내 송림 보호를 위한 불법행위 집중단속반을 운영한다.

시에 따르면 단속요원은 7명이며 단속 지역은 총 10.2ha로 경포 인공폭포~경포 씨마크호텔 내 송림(6.8ha,) 송정 풋살경기장~안목 해맞이공원 내 송림(3.4ha)이다.

단속 대상은 송림 내 야영행위, 취사행위 및 불을 피우는 행위, 오물 또는 폐기물을 버리는 행위, 주차행위, 동력장치로 출입하는 행위 등이며 불법행위에 대해 적발시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1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일부 이용객의 무분별한 쓰레기 및 음식물 쓰레기 투기로 미관을 저해하고 소나무의 생육상태가 악화될 우려가 있어 환경정비도 같이 진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많은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아름다운 수변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자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