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누리호 검증위성, 지상국과 양방향 교신 성공
위성 상태 양호, 모든 기능 정상적으로 작동 중
29일부터 국내 대학 개발 큐브위성 4기 사출
작성 : 2022년 06월 22일(수) 14:09 가+가-

[누리호 2차 발사 모습. 사진=한국형발사체 누리호 홈페이지]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에서 분리된 성능검증위성이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에 성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은 지난 21일 오후 4시 발사한 누리호가 목표 궤도에서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했고, 22일 새벽 3시1분쯤 대전 항우연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항우연은 발사 당일 남극 세종기지와 대전 항우연 지상국 안테나를 통해 성능검증위성의 기본상태 정보를 수신했다. 이어 22일 새벽에는 성능검증위성과 대전 항우연 지상국 간 양방향 교신까지 이뤄짐에 따라 누리호의 위성궤도투입 성능을 완전히 확인했다.

이날 교신에서는 원격명령을 통해 위성 시각과 지상국 시각을 상호 동기화하고, 성능검증위성에 탑재된 GPS 수신기를 활성화 했다. 아울러 향후 3축 자세제어를 위해 필요한 궤도정보도 지상국에서 성능검증위성으로 전송했다.

항우연 연구진이 성능검증위성에서 수신한 위성상태에 대한 상세정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성능검증위성의 상태는 양호하며 모든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향후 성능검증위성과 항우연 지상국 간 교신을 통해 성능검증위성이 발사 이후 자체 메모리에 저장하고 있는 초기 데이터와 GPS 데이터는 고속 전송모드(1Mbps)로 내려 받을 계획이다.

또 성능검증위성은 앞으로 7일 동안 위성의 상태를 계속 점검하면서 자세를 안정화시키며, 오는 29일부터 2일 간격으로 국내 대학에서 개발한 큐브위성을 하나씩 사출한다. 사출은 조선대(6월 29일), KAIST(7월 1일), 서울대(7월 3일), 연세대(7월 5일) 순으로 이뤄진다.

성능검증위성에는 전용 카메라가 탑재돼 있어 큐브위성의 사출과정을 촬영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된 영상데이터는 추후 지상국으로 전송하게 된다.

성능검증위성은 앞으로 2년 동안 지구 태양동기궤도를 하루에 14.6바퀴 궤도운동을 하도록 설계돼 있다. 앞으로 한달 동안 초기 운영 기간을 거친 이후 본격적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성능검증위성에는 국내 기술로 개발한 발열전지, 제어모멘트자이로, S-Band 안테나를 탑재되어 있다. 성능검증위성의 운용기간 동안 이러한 탑재체가 실제 우주환경에서 설계된 성능을 잘 발휘하는지에 대해서도 확인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김기석 우주기술과장은 "성능검증위성의 지상국 교신이 성공했으므로 앞으로는 큐브위성 사출 및 탑재체 성능 검증 등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hktimes5@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