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후보, 전남·광주 상생발전 정책 협약
16일 '상생정책협약'…후보직속 '상생특위' 구성
첨단 미래산업 유치·광역 교통망 구축 등 주력
군공항 이전 문제 등 협력…지역발전 도모 약속
작성 : 2022년 05월 16일(월) 16:18 가+가-

[더불어민주당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후보와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후보는 16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전남·광주 상생정책협약식을 맺고 지역상생발전에 공동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후보와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후보가 전남·광주 상생발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두 후보는 16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전남·광주 상생정책협약식'을 맺고 지역상생발전에 공동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특히 두 후보는 전남·광주 상호 발전과 상생협력 성공을 위해 '전남·광주 상생특별위원회'를 후보직속으로 설치하고, 각 분야별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협력 활동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또 오는 6월 1일 치러지는 광역단체장 선거 당선 시 취임 이후 공식 기구를 발족해 상생발전 협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두 후보가 이날 협약한 상생안건은 '반도체 등 첨단미래산업 공동유치' '광역철도·고속도로 등 교통망 확충을 비롯한 물류·인적자원·관광 등 상호 교류협력 확대' '경제권통합, 행정통합 및 생활권통합' 등이다.

먼저, 전남·광주 먹거리인 첨단미래산업 유치를 위해 두 후보는 반도체산업, AI산업, 첨단의료복합산업, 차세대배터리산업, 자율주행모빌리티산업, RE100에너지산업,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전남국립의대 설립 등을 적극적 추진할 계획이다.

또 전남·광주 촘촘한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해 광주-나주·광주-화순간 광역철도망 구축, 광주를 중심으로 나주-화순-담양-장성을 잇는 순환교통망 구축, 광주-완도간·광주-고흥간·광주-영암-진도간 고속도로망 구축, 서해안권 고속철도망 구축, 광주-순천 경전선 구간 고속화, 광역버스 도입, 농어촌버스문제해결 등에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특히, 두 후보는 지역 초미의 관심사인 '군공항 이전' 문제와 '도시발전 및 환경' 문제, '전남·광주 학생들의 학력 증진을 위한 교육환경 개선' 문제, '특별지방자치단체 추진' 등에 적극 협력해 경제공동체를 넘어 생활공동체를 이뤄나갈 예정이다.

이밖에도 두 후보는 이 자리서 '전남학숙의 광주 이전' '전남사랑 도민증 광주시민 확대 발급' 등 사업을 제의해 상호협력키로 합의했다.

김 후보는 "전남과 광주는 태생과 성장을 같이 한 역사·문화·경제 공동체다. 전남과 광주가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 100년을 담보할 미래성장동력을 함께 추진하게 돼 기쁘다"며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고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17개 시도 지자체가 개별적으로 경쟁해서는 수도권 집중을 막을 수 없다. 윤석열 정부의 '기회발전특구' 지역균형발전 정책을 활용해서 전남·광주 상생 1호 공약 반도체 특화단지를 만들어 내는데 함께 하겠다"며 "리더들의 결단과 의지, 그리고 공직자들의 창의성을 바탕으로 더 큰 광주를 위해 더 큰 전남을 만드는데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