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포스코, 세계철강협회 지속가능성 최우수 멤버 선정
2050탄소중립 선언, ESG전담조직 신설, 선진 지배구조 구축 등 높게 평가…올해 신규로 유일 선정
최 회장, 세계철강협회 집행위원회 참석해 탄소저감 기술 공동개발 등 철강산업 주요 현안 논의
작성 : 2022년 04월 13일(수) 13:41 가+가-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이 세계철강협회 지속가능성 최우수 멤버 인증패를 들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포스코가 11일(한국시각)부터 이틀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세계철강협회 상반기 정기회의에서 국내 철강사중 최초로 지속가능성 최우수 멤버(Sustainability Champion)로 선정됐다.

세계철강협회는 2018년부터 140여 개 회원사 중 철강산업의 지속가능성을 선도하는 회사들을 최우수 멤버로 선정하고 있다. 매년 전 회원사를 재평가해 높은 수준의 지속가능경영을 유지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으로 지난해까지 총 15개 철강사가 선정됐다. 올해에는 포스코가 유일하게 신규로 선정됐으며 기존 최우수 멤버 중 6개 회사는 탈락하고 9개 회사만 재선정됐다.

최우수 멤버가 되기 위해서는, 지속가능성 우수멤버 선정, 스틸리어워드(Steelie Awards) 최종 후보 선정, 지속가능보고서 발간, 지속가능성 데이터 제출, 소재·공정별 탄소 배출량(Life Cycle Inventory, LCI) 데이터 제출 등 다섯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하므로 최우수 멤버로 선정된 철강사는 ESG경영에서의 모범사례로 인정받으며 최고의 영예를 안게 된다.

포스코는 상기 5개의 조건을 모두 충족했을 뿐만 아니라 2050탄소중립 선언, ESG전담조직 신설, 선진 지배구조 구축 등 ESG경영에 대한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유일하게 신규 최우수 멤버로 선정됐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탄소중립과 친환경 미래소재 개발을 위한 포스코그룹의 끊임없는 노력이 만든 결실이다"며 "향후에도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기반으로 철강산업의 ESG경영과 지속가능성 분야 글로벌 트렌드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정기회의 기간에 열린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집행위원회에 참석했다. 16개 글로벌 철강사 CEO로 구성된 집행위원회는 탄소저감기술 공동개발, 미래 모빌리티 철강 솔루션 개발, 세계 인프라 투자 트렌드가 철강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 전 세계 철강사들이 직면한 주요 현안들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범지구적 이슈인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세계철강협회 산하 컨소시엄 구성과 철강업계의 탄소저감 기술 공동개발을 제안해 위원회의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최 회장은 작년 10월 세계철강협회 부회장에 선임됐으며 올해 10월부터는 회장으로서 전 세계 철강업계를 대표하게 된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