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월곡고려인문화관, 고려인 민족음악의 집대성자 한 야꼬브 특별전
작성 : 2022년 03월 22일(화) 08:51 가+가-

[월곡고려인문화관은 오는 31일부터 고려인 민족음악의 집대성자 한 야꼬브 특별전을 개최한다. 사진=고려인마을 제공]

[한국타임즈 김혜경 기자] 고려인 민족음악을 집대성하고 카자흐스탄 재즈음악을 개척한 한 야꼬브 작곡가 특별전이 31일부터 역사마을1번지 '광주고려인마을' 내 월곡고려인문화관(관장 김병학)에서 열린다. 아울러 4월2일 개식 행사와 함께 고려인 가요 특별공연도 진행된다.

한 야꼬브 작곡가는 소비에트 음악사에 새로운 길을 개척한 아방가르드 음악인으로 뛰어난 트럼본 연주자이자 탁월한 작곡가이며 당대 최고의 기량을 갖춘 지휘자였다.

무엇보다도 그는 환갑이 넘은 나이에 녹음기를 들고 옛소련 전역을 누비며 그때까지 전승되어오던 고려인 구전가요를 모두 수집해 집대성한 인물로, 그의 노고가 아니었다면 영영 사라지고 말았을지도 모를 대부분의 고려인 구전가요가 온전히 보존될 수 있었다.

이에 김병학 관장은 "그의 선구적인 음악 인생과 업적을 기리고자 특별전을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특별전 개식 행사는 4월2일 오후 2시 월곡고려인문화관 옆 광장에서 열리며, 1부 의식행사가 끝나면 2부 순서로 한 야꼬브 창작가요와 고려인 구전가요 공연이 진행된다.

이때 고려인 문화예술사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친 구전가요 7편과 한 야꼬브 창작가요 2편이 노래와 연주로 공연되며, 각 노래에 얽힌 고려인의 애환과 문화사적 의의도 소개된다.

특히 지난해 8월 한 야꼬브 작곡가가 생애 마지막으로 작곡한 노래 '영원하라 고려극장'은 올해로 창립 90주년을 맞는 고려극장을 위해 한 작곡가가 특별히 만들어 헌정한 것으로 이번에 최초로 공개되며 가요 창작 과정에 얽힌 숨은 이야기도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또한 문화관 내에서는 고려인 민속합창단, 개인, 전문 가수 등이 부르는 고려인 구전가요 및 창작가요를 자막이 있는 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1943년 카자흐스탄에서 태어난 한 야꼬브 작곡가는 고려극장 아리랑협주단 주임지휘자, 카자흐스탄 알마티 시립민속악단 주임지휘자, 1991년 자신이 창단한 재즈악단 '빅밴드' 주임지휘자 등을 역임했고 수많은 무대음악과 록오페라, 뮤지컬 등을 작곡했다.

또 1960년대 말에는 당시 소련 문화예술계에서 금기시하던 재즈음악을 몇몇 동료와 함께 중앙아시아에 처음으로 도입해 확산시킴으로써 대중음악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그는 지난해 9월 코로나19에 감염되어 78세의 나이로 유명을 달리했다.

김병학 관장은 "고려인 민족음악에 대한 한 야꼬브 작곡가의 헌신적 삶을 기리기 위해 이 전시회를 준비했다."며 "이 특별전은 우리가 일상에서 접하기 쉽지 않은 고려인들의 음악예술을 보여주는 전시회이니만큼 찾아와서 새로운 문화를 경험해보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세한 안내는 월곡고려인문화관(062-955-1925~6)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타임즈 김혜경 기자

sctm01@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