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진도토요민속여행 5일 개막
37만명 방문한 진도 대표 문화관광상품
작성 : 2022년 03월 04일(금) 13:34 가+가-

[진도토요민속여행. 사진=진도군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올해로 25년째를 맞은 진도토요민속여행 공연이 오는 5일 개막한다.

대한민국 유일 민속문화예술특구인 전남 진도군에서 5일 토요일 오후 2시 '새날'이라는 주제로 진도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2022년 진도토요민속여행 첫 공연이 열린다.

군에 따르면 올해 개막 공연을 통해 판소리 적벽가, 천궁, 청성곡, 승무, 진도북놀이, 진도민요 기악연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관광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지금까지 916회 공연에 37만명의 관광객들이 다녀간 진도토요민속여행은 지난 1997년 4월 첫 공연을 시작으로 25년 동안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에 보배섬 진도군의 수준 높은 공연을 보여주고 있는 진도의 대표적인 문화관광상품이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한국 관광의 별' 전통 자원 분야에도 선정된 진도토요민속여행은 진도의 멋과 흥, 한을 맛볼 수 있는 최고의 관광상품으로 진도의 문화예술을 한 차원 높은 수준으로 견인하고 발전시키는 역할을 해오고 있다.

진도군은 아리랑, 강강술래, 남도들노래, 씻김굿, 다시래기 등 국가무형문화재 5종과 진도북놀이, 진도만가, 남도잡가, 소포걸군농악, 조도닻배놀이 등 전라남도 지정 무형문화재 5종을 비롯 토속적인 민요와 민속 등 다양한 문화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