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나주시,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잠시 멈춤·생활방역 동참 요청
일반 감기 오인, 전염력 강한 오미크론 누적 확진자 48명…이번 달 144명 확진
작성 : 2022년 01월 14일(금) 23:35 가+가-

[나주시가 지난 13일 빛가람동 한전KDN사거리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증에 따른 ‘잠시 멈춤 운동’ 동참을 위한 유관기관 합동 방역 캠페인을 실시했다. 사진=나주시 제공]

[한국타임즈 나주=김경옥 기자] 나주시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64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2022년 새해 시작 후 2주 만에 144명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 중 오미크론 확진자는 48명으로 무증상인 경우가 많고 전파력이 빨라 지역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따라 나주시가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차단을 위한 생활방역 준수와 타 지역 방문 및 모임 자제 등 '잠시 멈춤 운동'의 참여를 요청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14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우리 지역에 급속도로 확산되는 위태롭고 엄중한 상황"이라며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다.

강 시장은 호소문을 통해 최근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요청했다.

강 시장은 "지금 확산세를 멈추지 못하면 그토록 바라던 일상은 더욱 멀어지고 생업에 더 혹독한 겨울이 찾아올 수 있다"며 "설 명절까지 ‘잠시 멈춤’ 운동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감기와 같은 가벼운 증세라도 선제 검사를 받고 KF94이상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주길 바란다"며 "방역망이 회복될 때까지 타 지역 방문과 각종 행사, 사적 모임 등은 가급적 잠시 멈춰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백신 접종은 새로운 변이바이러스 유행에 대응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자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위한 생활방역의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12만 시민이 우리 사회 안전을 지키는 방역 사령관이 되어주길 바란다"며 "시민들이 건강한 일상을 되찾는 그 날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가겠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김경옥 기자

kko6475@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