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허경영 후보, 임인년(壬寅年) 신년 기자회견
돈 걱정 없는 세상 약속과 부당한 선거운동 차별 개선 촉구
작성 : 2022년 01월 03일(월) 11:28 가+가-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통령 후보. 사진=국가혁명당 제공]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는 3일 여의도 국가혁명당 중앙당사에서 임인년(壬寅年) 신년 기자회견을 가졌다.

허경영 후보는 기자회견 기조(基調)발언을 통해 "코로나로 생활고와 건강을 위협 받고 있는 국민 여러분들에게 먼저 위로와 내일의 희망을 잃지 말 것을 당부 드린다."며 "새해에는 돈 걱정 없는 가정과 세상을 허경영이 만들어 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허 후보는 "카드빚과 빚 담보를 허경영이 깨끗이 해결해 드리겠다."며 "3월9일 대통령 선거일 날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에게 투표하면, 코로나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과 매월 150만 원의 국민배당금 지급이 즉시 실시된다."고 했다.

이날 허 후보는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며 "국회의원과 부정부패한 사회 기득권자들을 정신교육대에 보내겠다."고 하면서 "절약한 국가 예산을 국민 여러분들에게 반환하겠다."고 밝혔다.

허경영 후보는 "국민이 낸 세금으로 국고 보조금을 받는 원내 정당과 달리 허경영은 자비(自費)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데 지상파와 종편, 언론은 거대양당 후보들만 보도하고 있는 차별을 공공연히 자행하고 있다."며 "그것도 국가 비젼이나 민생(民生)정책이 아닌 신변잡기로 전파와 지면(紙面)을 낭비하고 있다. 심지어 배우자의 신상털기에 혈안이 되고 있다."고 규탄하고, "새해에는 종전의 저급한 선거 보도는 사라져야 하고 국가 비젼과 민생(民生)정책을 다루는 선거 보도가 되어야 한다,"고 하면서 "허경영의 TV토론 참가를 간절히 원하는 유권자들의 알 권리를 충족 시켜 주어야 할 것이다."라고 개선을 촉구했다.

다음은 허경영 임인년(壬寅年) 신년 기자회견 전문(全文)이다

허경영 임인년(壬寅年) 신년 기자회견

돈 걱정 없는 세상 약속과
부당한 선거운동 차별 개선 촉구

임인년(壬寅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코로나로 생활고와 건강을 위협 받고 있는 국민 여러분들에게 먼저 위로와 내일의 희망을 잃지 말 것을 당부 드립니다.
그리고 국민 여려분들에게 새해에는 돈 걱정 없는 가정과 세상을 허경영이 만들어 드릴 것을 약속 합니다.
카드빚과 빚 담보를 허경영이 깨끗이 해결해 드리겠습니다.

3월 9일 대통령 선거일 날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에게 투표하면, 코로나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과 매월 150만 원의 국민배당금 지급이 즉시 실시됩니다.
18세 이상 4인 가족이면 코로나긴급셍계지원금 4억 원과 매월 600만 원의 국민배당금을 받게 됩니다.

허경영은 탁상공론(卓上空論)이 아닌 국민 속으로 민생(民生)을 현장에서 확인하고 국민들에게는 돈 걱정 없는 세상을 만들어 드리는 것이 무엇보다도 최우선이라는 수십 년 신념이 이제는 도탄에 빠진 국민을 구하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확신했습니다.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습니다. 국회의원과 부정부패한 사회 기득권자들을 정신교육대에 보내겠습니다.
절약한 국가 예산을 국민 여러분들에게 반환하겠습니다.

허경영은 부당한 차별대우를 받으며 고군분투하는 선거운동을 하고 있음을 국민 여러분들이 누구보다도 잘 알고 계십니다.
국민이 낸 세금으로 국고 보조금을 받는 원내 정당과 달리 허경영은 자비(自費)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데 지상파와 종편, 언론은 거대양당 후보들만 보도하고 있는 차별을 공공연히 자행하고 있습니다.
그것도 국가 비젼이나 민생(民生)정책이 아닌 신변잡기로 전파와 지면(紙面)을 낭비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배우자의 신상털기에 혈안이 되고 있습니다.

새해에는 종전의 저급한 선거 보도는 사라져야 하고 국가 비젼과 민생(民生)정책을 다루는 선거 보도가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허경영의 TV토론 참가를 간절히 원하는 유권자들의 알 권리를 충족 시켜 주어야 할 것입니다.
TV와 언론매체도 허경영에 대한 음모적 보도가 아닌 허경영의 정책에 대해 건강한 공방을 벌여 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합니다. 허경영 정책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토론에 응할 자신이 있습니다.

허경영은 지난해 연말 광주 5.18 묘역을 참배하고 방명록에 ‘민주화의 모향(母鄕) 광주의 망월동 묘역에서 고개 숙입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날에는 남산 안중근의사 동상에 헌화하고 참배했습니다. 안중근의사 동상 앞에서 묵념을 하며 안중근의사 어머니의 편지를 떠올렸습니다.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의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지고 있는 것이다.’

어머니는 우리의 영원한 고향입니다.
허경영도 목숨을 바쳐서라도 우리 대한민국의 영원한 본고향(本故鄕)이 되겠습니다.

2022년 1월 3일(월)
허경영 국가혁명당 제20대 대통령 후보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hktimes5@hanmail.net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사회

경제

기사 목록

살림단상 기자수첩 칼럼/기고 집중인터뷰
특집/이슈 NGO소식 캠퍼스소식 법조소식
한국타임즈 PC버전
검색 입력폼